[MTG] 2013 모던 포맷 덱 - 캐스케이드 밸런스 매직 더 거덜링

오랜만에 하는 '매직 더 거덜링' 카테고리 글입니다. 재작년부터 한글판 매직 더 개더링 카드가 부활하였고, 작년부터 본격적으로 그 인기가 올라가기 시작했는데요, 이번에는 아직 우리나라 유저들에게는 익숙치 않은 모던 환경에서 쓸 수 있는 덱 하나를 소개하겠습니다.

Balance


'균형(Balance)'은 매직 더 개더링이 탄생했을 때부터 존재했던 '초창기 카드' 중에 하나로써, 당시 몇몇 카드들이 그랬듯이 게임의 밸런스를 자세히 생각치 못한, 개사기파워 카드 중에 하나입니다(카드 이름이 밸런스인게 아이러니). 매직 더 개더링에는 '언제부터 나온 카드들을 쓸 수 있는가'에 따라 다양한 게임 환경이 존재하는데요, 옛날카드들을 쓸 수 있는 대표적인 환경인 '레가시'에서는 금지, 옛날카드 중에서 개사기 카드들의 사용이 허락되어있는 환경인 '빈티지'에서도 제한(덱에 한장 밖에 들어갈 수 없음, MTG에서 한 카드가 들어갈 수 있는 최대매수는 기본대지를 제외하고 네장까지)처분을 받은 카드입니다. 이건 그만큼 이 카드가 위험하다는 뜻이기도 한데요, 대체 뭐하는 카드길래 그렇게까지 험한 제한을 받는 걸까요?

"각 플레이어는 그들중에서 가장 적은 수의 대지를 조종하고 있는 자만큼의 대지카드를 선택한 뒤, 나머지는 희생한다. 손에 들고 있는 카드도 그만큼 버리고, 생물들도 그만큼 희생한다."


간단하게 요약한다면 게임 상에서 가장 가난한 플레이어에게 모두가 맞춰준다는 겁니다. 이걸 카드에 쓰인 그대로 받아들인다면 얼핏 이름 그대로 공평해보이는데요, 문제는 이게 쓰는 용도에 따라 불공평해질수도 있다는 겁니다. 왜냐하면 이 카드에는 대지, 손, 생물을 언급하고 있으나 마법물체에 대한 얘기는 없거든요. 그렇기 때문에 마법물체만 잔뜩 깔은 뒤 이 카드를 사용하면 다른 플레이어들은 자신들의 지형, 생물을 전부 희생하고, 최악의 경우 손까지 털리게 되어서 아무것도 못하는 상태가 됩니다. 반면에 균형을 사용한 플레이어는 최소한 마나의 확보는 되어있으니 그 뒤로는 자기 맘대로 놀 수 있게 되지요.

자, 이걸로 균형이 왜 사기 카드인지 어느정도 이해는 되었을 겁니다. 하지만 아까도 얘기했듯이 이 카드는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인 레가시와 빈티지에서 금지/제한 처분을 받은지라, 사실상 사용할 수 없는 카드나 마찬가지입니다. 그러니까 덱도 짤 수 없고요. 그렇다면 왜 저는 이 사용할 수 없는 카드를 소개하고 있는 걸까요?

Restore Balance


왜냐하면 균형이랑 동일한 성능을 가지고 있는 카드가 있기 때문입니다. '타임 스파이럴'에서 나온 '균형의 복원(Restore Balance)'이지요. 근데 이 카드, 어째선지 다른 MTG카드들하고는 달리 발동비용이 적혀있지 않습니다. 발동비용이 없는 카드라면 0이라고 써져있을텐데 아예 없으니, 정상적인 방법으로는 사용할 수 없는 카드라는 뜻이죠. 이 카드를 사용하기 위해서는 다음과 같은 방법을 사용해야 됩니다.

"대기 6 - W (이 카드를 손에서 사용하는 대신, 당신은 이 카드의 대기 비용을 지불하고 6개의 시간 카운터를 올린 뒤 추방할 수 있다, 당신의 유지단 시작에 시작 카운터 하나를 제거한다. 마지막 카운터가 제거되었을 때, 당신은 이 카드를 비용지불 없이 사용할 수 있다)"

상당히 복잡한 얘기입니다만(덕분에 타임 스파이럴 세트는 초보자에게 매우 불친절한 세트였던 걸로 유명합니다), 쉽게 말해 이 카드를 백마나 하나로 대기시킨 다음, 6턴이 지나야 비로소 사용할 수 있다는 뜻입니다. 얘기가 여기까지 왔다면 카드 내용은 이해가 안되어도 결론 하나는 알 수 있겠죠. "이 카드 못 써먹겠네." 6턴 뒤라면 게임이 끝나있을지도 모를 타이밍이니까요.

하지만 제가 괜히 이 카드 소개하겠습니까, 이 카드를 우리가 쓰고 싶을 때, 심지어는 인스턴트 타이밍에도 쓸 방법이 있습니다.

Ardent Plea Violent Outburst


네, 매직에 대해 어느정도 지식이 있으신 분이라면 알고 계실 미친 능력, 캐스케이드(Cascade, 의역하자면 연속영창)를 활용하면 이 카드를 원하는 타이밍에 사용할 수 있습니다. 캐스케이드의 능력은 그 능력을 가진 카드보다 발동비용이 낮은 카드가 공개 될 때까지 서고위의 카드를 넘기다가 그렇게 나온 카드를 발동비용 지불없이 사용할 수 있게 해주죠. 위에 보이는 두 카드, '폭력성의 돌발'(Violent Outburst)이나 '헌신적 요청'(Ardent Plea)은 캐스케이드 능력을 가진 카드 중에서도 가장 낮은 발동비용을 갖고 있는 3발비입니다. 그러니 3보다 발비가 작은 카드가 서고에 한종류밖에 없다면 결과적으로 그 카드밖에 쓸 수 없게 됩니다. 더 정확하게 말하자면 발동비용이 없는 균형의 복원이 말이죠.

Hypergenesis Living End


사실 엄밀히 말하자면 이런 캐스케이드 카드를 사용하여 원래대로라면 제때에 사용할 수 없는 카드를 쓰는 덱은 이미 있었습니다. 위에 보이는 '초기원(Hypergenesis)'이나 '죽어있는 삶(Living End)'이 그런 덱의 키카드였는데요, 초기원은 MTG에 '엑스텐디드'라는 포맷이 활성화 되어있던 시절에 자주 쓰였던 카드로써, 그 강력함이 인정받아 오늘 얘기하는 환경인 모던에서는 금지되었습니다. 반면 죽어있는 삶의 경우, 금지되어 있는 카드는 아닙니다만, '무덤에 생물이 많아야 된다'는 조건이 갖춰진 상태에서 써야 되기 때문에 그렇게 좋은 효과를 얻기는 어렵습니다.

얘기가 여기까지 왔으니 모던 환경에 대해서 얘기하겠습니다. 모던 환경은 8th Edition이후로 나온 카드들이 사용 가능한 환경으로써, '스탠더드'나 '익스텐디드'하고는 달리 사용할 수 있는 카드가 전환되지 않는 영구포맷입니다. 물론 아무리 매직 초창기 시절에 나온 파워 카드들을 쓸 수 없다고 해도, 지난 10년간 나온 카드들 중에도 강한 카드들은 많았기 때문에, 앞서 얘기한 초기원처럼 그 환경내에서의 금지카드가 존재하지요.

신성한 분수대 Verdant Catacombs


모던환경의 기초가 되고 있는 건 최근 '라브니카로의 귀환'에서도 재판되어 한글판도 나오게 된 '쇼크랜드'와, 아쉽게도 한글판은 존재하지 않는 '페치랜드'입니다. 기본지형 속성의 대지를 찾아올 수 있게 해주는 페치랜드와 특수대지인데도 기본지형 속성을 가지고 있는 쇼크랜드의 조합 덕분에, 다양한 색의 마나를, 필요할 때에 찾아올 수 있게 되어있거든요.

자, 그럼 모던에 대한 설명은 여기까지 하고(아마 이 글에 아직도 관심있으신 분이라면 대부분이 아는 내용일거라 믿습니다) 다시 균형의 복귀에 대해서 얘기하겠습니다. 일단, 캐스케이드 주문을 사용하여 굳이 대기기능을 사용하지 않아도 그 카드를 쓸 수 있다는 점은 밝혀졌습니다만, 이 카드를 우리가 써서 이득보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될까요? 몇가지 조건이 있습니다.

1) 조종하고 있는 대지가 적거나, 없어야 된다.
1-2) 그런고로 마나 확보는 마법물체로 한다.
2) 생물을 조종하고 있지 않거나, 최소한 상대방보단 적어야 된다.
3) 상대방보다 적은 카드를......갖고 있을 필요까진 없다.

그리고 가장 중요한, 우리가 캐스케이드로 균형의 복원을 쓰기 위한 필수 조건이 하나 있습니다.

"복원의 균형 이외에 발동비용이 3미만인 주문이 들어가서는 안된다."

......이거 참 골치아픈 조건이네요. MTG초창기 시절에 균형덱이 강했던 건, 게임 초반부에 발동비용 싼 마법물체들로 마나를 잽싸게 확보하고 균형으로 불공평한 이득을 얻어내는 거였는데, 이래서야 값싼 마법물체가 덱에 들어갈 수 없으니 빠른 마나확보도 불가능하고, 상대방보다 적은 대지수를 맞추는 것도 어렵습니다. 어떻게보면 모던 환경이 MTG세계에 확립된지도 이제 어느정도 되었는데 왜 균형의 복원을 쓰는 덱이 나오지 않았는지 이해가 될 정도지요.

하지만, 이번에도 저는 해결책을 찾았습니다. 괜히 이런 글쓰는게 아니라니까요.

Fieldmist Borderpost Firewild Borderpost


'재탄생한 알라라(Alara Reborn)'에서 나온 마법물체들인 경계석(Borderpost) 사이클들은 '1마나를 지불하고 기본대지 하나를 손으로 올린다'라는 대체비용으로 꺼낼 수 있으며, 친절하게도 발동비용이 3입니다. 탭되어서 나온다는 단점은 있습니다만, 초반에 깔 수 있고, 캐스케이드의 마나 제한에 걸리지 않는다는 장점이 있지요.

Simian Spirit Guide


얼핏보면 평범한 3마나 2/2 생물인 "유인원 지도 정령(Simian Spirit Guide)"도 대지를 깔지 않은채 마나를 확보 할 수 있는 수단입니다. 게다가 균형의 복원이 발동되었을 때, 자신의 핸드 수를 줄일 수 있는 수단이 되기도 하죠. 그리고 앞서 소개한 경계석들은 탭되어서 나오기 때문에 제때 마나를 뽑을 수 없다는 단점이 있습니다만, 이 카드하고의 조합으로 두개의 언탭된 경계석만으로도 캐스케이드 발동이 가능해지지요.

Greater Gargadon


그리고 마지막으로 좀 뼈를 깎는 수단 되겠습니다만, 균형의 복원과 마찬가지로 타임스파이럴서 나온 대기 카드인 '거대 가르가돈(Greater Gargadon)'있습니다. 이 카드의 특징 중 하나가 대기 상태중에 대지, 마법물체, 생물을 희생해서 이 카드에 놓여져 있는 시간 카운터를 줄일 수 있다는 점인데요, 균형의 복원을 발동시키고, 주문이 해결 되기 전에 내가 조종하는 대지를 전부 가르가돈의 '밥'으로 먹인다면 우리가 조종하고 있는 대지는 없으므로 상대방도 대지를 전부 없애도록 강요할 수 있게 됩니다. 경우에 따라서는 상대방이 대지도, 주문도 없는데 9/7 떡대생물이 튀어나와 한방에 훅보낼 수도 있죠(참고로 대기 기능을 가지고 있는 생물은 그 기능으로 소환 되었을 경우 신속을 가지게 됩니다).

자, 그럼 이제 거두절미하고 덱리스트를 공개하겠습니다.

4 Restore Balance
4 Ardent Plea
4 Violent Outburst
4 Simian Spirit Guide
4 Ezuri's Brigade
4 Greater Gargadon
3 Dismember
3 Muldrifter
2 Aven Mindcensor
4 Fieldmist Borderpost
4 Wildfield Borderpost
4 Firewild Borderpost
2 Veinfire Borderpost
2 Mistvein Borderpost
3 Plains
3 Island
3 Mountain
3 Forest

카드를 다 일일이 소개 못해서 죄송합니다만, 이 덱은 철저하게 균형의 복원외에는 전부 다 3발비 이상으로 맞춰져 있습니다. 하지만 몇몇 카드는 발동비용은 3이상이지만, 원래보다 더 낮은 비용으로 사용할 수 있지요. 경계석들은 물론이고, 사지절단(Dismember), 숙고날치(Muldrifter)같은 카드들이 그렇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캐스케이드의 마나제한을 피함과 동시에, 게임 초반에 할 수 있는 무언가가 생기지요. 거대한 갈가돈을 대기시키는 것도 그 중 하나입니다. 경우에 따라선, 손에 들린 균형의 복원을 대기시키는 것도 생각해볼만 하지요.

요는 3~4턴에 캐스케이드 주문을 사용하여 균형의 복원이 터지게 하는 겁니다. 폭력성의 돌발이라면 상대방 3턴 종료단에 사용하는게 이상적이겠지요. 우리쪽의 대지는 경계석의 대체비용으로 손으로 돌리거나, 거대한 갈가돈의 밥으로 없애야 됩니다. 그러면 상대방은 대지가 다 털려서 마나를 확보할 수 없으니, 필차적으로 저희보다 뒤쳐질수 밖에 없지요.

그 다음의 승리수단은 에주리의 여단(Ezuri's Brigade)나 거대 갈가돈 같은 대형 생물로 패는 겁니다. 에주리의 여단은 원래대로라면 4마나 4/4의 평범한 생물이지만, 마법물체를 세개 이상 조종하고 있을 때 충족되는 '금속술(Metalcraft)'능력 덕분에 8/8에 돌진을 가진 생물이 되지요. 그런 큰 생물이 없다해도, 헌신적 요청이 깔려있는 상태라면 고기, 아니 고귀 능력 때문에 작은 생물로도 충분히 큰 피해를 입힐 수 있을 겁니다.

사실, 이 덱은 쉽지 않습니다. 대지는 기본대지들로만 이뤄져있으며 달랑 12장, 페치랜드로 원하는 마나가 확보되는 다른 모던 덱들과는 달리 이 덱은 그런것도 없으며, 만약 균형의 복원이 손에 들리게 되면 큰 손해를 입게 됩니다. 그러니 오프닝 핸드를 보고 이 손을 킵할지 멀리건을 해야 될지 고민을 할 때가 종종 생길겁니다. 하지만 멀리건을 두려워하지 마세요. 어차피 균형의 복원이 성공하면 상대방의 손이 저희와 같아지게 될거며, 이 덱의 키포인트는 상대방의 마나차단이지 핸드제한이 아닌고로, 목적을 달성하기 위한 수단을 가리지 말아야 됩니다.

뭐, 처음 모던 환경을 소개하는 덱치고는 상당히 복잡하고, 불친절한 덱이었습니다만, 덱 재료가 그렇게 비싸지 않은고로 짜기에는 별 부담없습니다. 혹시 주변에 모던 게임을 하는 사람이 있다면 이런 덱을 준비해보는 건 어떨까요.

덧글

  • waterwolf 2013/02/19 23:55 #

    전 원래 올해 10월 이후가 되면 지금 쓰는 아메리칸 미드레인지를 모던으로 바꾸려고 생각중이었습니다.

    .... 벤딜리온과 리맨드, 스펠스네어, 라이트닝헬릭스, 청커맨드, 패치랜드의 가격이 폭등하기 전까진 말이죠.

    그래서 이번엔 셀레스냐 보글덱(오러 방호덱)을 짜볼까... 생각했습니다.

    .... 코로넷의 가격을 보기 전까진 말이죠....

    지금은 어차피 짜도 같이 돌릴 사람도 없는 모던, 그냥 포기할까 생각중입니다. ㅇㅅㅇ;;

    그나저나, 제가 다니는 매클 주인장깨서 리빙엔드 모던덱을 쓰시더군요. 생물들을 사이클링으로 대지 찾으면서 묘지로 갈아넣고, 캐스케이드로 리빙엔드 발동~~
  • 사카키코지로 2013/02/20 05:20 #

    말씀하신 카드들 대부분이 예전부터 비쌌던 카드들인데.....언제적부터 모던덱을 구상하신 건지 좀 헷갈리네요;;;
  • waterwolf 2013/02/20 07:24 #

    모던 구상은 일년정도 되었지만... 정확히는 간만보다가 가격보고 질려버렸다는게 크겠네요. 요 몇달새에 비싼가격이 더 오른 탓도 크고요. 무엇보다 근처에 하는 사람이 적은게 제일 큰듯.
  • 2015/02/06 13:48 # 삭제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